설탕을 푼 숟가락 사진

Getty Images

최근 미국의 한 연구 기관에서 ‘제로 칼로리’ 식품에 사용되는 인공 감미료인 에리스리톨(erithritol)이 심장 관련 질환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를 두고 소비자들 사이에서 제로 칼로리 식품 안전성을 두고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러너 연구소가 지난달 27일 공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에리스리톨의 높은 혈중 수치는 심장마비나 뇌졸중의 위험을 높이는 데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해당 연구 결과를 두고 일부 소비자들은 제로 칼로리 식품들의 안전성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가급적 소비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일부는 제로 칼로리 식품 자체의 위험성보다 소비자들 개개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다를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심장마비, 뇌졸증 위험 높일 수 있다’

국제 학술지 ‘네이처 메디신’에 게재된 러너 연구소의 연구에 따르면, 인공 감미료 중 하나인 에리스리톨은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숨은 요인이 될 수 있다.

이 연구는 고혈압, 당뇨, 혹은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와 같은 기존의 위험 지표 외에 심혈관 질환 위험에 기여하는 환경 및 유전적 요인을 식별하는 데 중점을 뒀는데, 이 과정에서 에리스리톨을 잠재적 요인으로 지목했다.

연구진은 치명적이지 않은 심장마비(심근경색)부터 뇌졸중 혹은 심혈관계 질환 사망까지 포함하는 개념인 ‘주요 심장 사건(MACE, major adverse cardiac events)’을 경험한 미국과 유럽의 환자들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혈중 에리스톨 수치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동물 시험까지 포함한 일련의 시험 결과, 혈중 에리스리톨 수준이 높을수록 동맥 손상 모델에서 혈전(혈액세포가 서로 뭉쳐 굳은 핏덩이) 형성이 증가되는 것이 확인됐다.

다만 연구를 주도한 스탠리 헤이즌 박사는 “심혈관 질환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발생하며 심장 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주요 사망 원인이 된다”며 “우리는 우리가 먹는 음식이 숨은 기여자인지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한다.

‘가급적 피하자’ vs ‘확대해석 말아야’

에리스리톨이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잠재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두고 한국 소비자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실험 대상이 이미 심혈관질환 요소를 가진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일반인에게 어떻게 적용될지 모른다고는 하지만 제로 칼로리 식품이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도 신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일반인들이 가급적 식습관을 건강하게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이용자들은 “그래도 액상과당( 포도당으로 이뤄진 옥수수 전분에 인위적으로 과당을 첨가해 만든 물질)보다는 대체당이 괜찮을 것 같다”거나 “제한적 표본 집단에 대한 연구 결과가 확대 해석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대체당 식품들이 가질 수 있는 장기적 효과에 대한 연구가 더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 또 설탕이든, 인공 감미료든 각각 장점과 단점이 있는 상황에서 ‘완벽한’ 재료는 없기 때문에 개개인별로 건강 상태에 맞게 선택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중앙대 식품공학과 하상도 교수는 BBC 코리아에 “인공 감미료가 완벽하게 단점 없이 당을 대체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인공 감미료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섭취 양에 따라서, 또 사람에 따라서 각각 다 다르다”고 말했다.

다만 하 교수는 “허용되어 있는 감미료들은 다 테스트를 거친 것”이라며 “지나치게 과다한 양을 섭취하지 않는 한 인체에 유해한 작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개개인별로 건강에서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다르기 때문에 특정 인공 감미료가 확정적으로 유해하다고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하 교수는 또 “어떤 제품을 소비할지는 결국 소비자들의 선택”이라며 “당뇨나 다이어트 등의 이유로 당의 칼로리가 걱정되시는 분들은 제로칼로리 제품으로 단맛을 즐기고자 제로칼로리 감미료를 선택할 수밖에 없고 그 감미료가 갖는 단점에 대해서도 감수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로 칼로리 식품에 사용되는 각종 대체당이 건강에 불러올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연구는 이전부터 꾸준히 이루어졌다. 하지만 제로 칼로리 식품에 대한 인기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의 조사 결과, 한국의 제로 칼로리 탄산음료 시장 규모는 2016년 903억원에서 2021년 2189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관련 시장이 3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구체적인 데이터는 공개가 어렵지만 최근 몇 년 사이 관련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은 사실”이라며 “관련 업체들이 기존 제품에 더해 제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해서 많이 출시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제로 칼로리’ 식품이란

제로 칼로리 식품이란 열량이 있는 감미료인 설탕 대신 아스파탐(aspartame)이나 에리스리톨, 수크랄로스(sucralose)나 아세설팜칼룸(acesulfame potassium)등인공 감미료를 사용해 단맛을 낸 식품이다.

다만 제로 칼로리 제품이라고 해서 칼로리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한국 식팸위생법상 음료수는 100ml당 4kcal 미만일 때 ‘무(無)’열량이라고 표기할 수 있고, 식품 100g 당 40kcal 미만이거나 100ml 당 20kcal 미만일 때 ‘저(低)’열량이라고 표기할 수 있다.

설탕을 쓰지 않은 제로 칼로리 식품은 비만이나 당뇨, 대사증후군(동맥경화와 고혈압, 비만, 당뇨 병, 고지혈증 등 위험한 성인병들이 한 사람에게서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 있는 사람들에게 당 섭취를 조절하기 위한 대체 식품으로 소비되기도 한다.

또 다이어트나 체중 조절을 위해 저칼로리나 저지방 식품을 하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최근에는 제로 콜라 등 각종 탄산 음료 뿐 아니라 사탕, 아이스티, 젤리, 쿠키 등 다양한 제로 칼로리 식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