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

AFP VIA GETTY
멜라니 졸리 캐나다 외교장관은 중국 외교관 자오웨이를 ‘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지정했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비난하는 자국 정치인을 협박하려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주토론토 중국 영사관 소속 외교관 자오웨이를 국외로 추방하기로 지난 8일(현지시간) 결정했다.

지난 2021년 마이클 청(51) 캐나다 하원의원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자, 자오 외교관이 홍콩 출신 이민자 후손이라는 청 의원의 배경을 악용해 홍콩에 남은 의원의 일가친척을 노렸다는 설명이다.

멜라니 졸리 외무장관은 8일 성명을 통해 자오를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한다며 국외 추방 결정을 발표했다.

이에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 측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자오는 청 의원이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인권 탄압을 공개적으로 비난하자, 청 의원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러한 의혹은 현지 일간지 ‘글로브 앤 메일’이 캐나다 정보기관의 보고서를 공개하며 알려졌다.

‘글로브 앤 메일’ 측은 캐나다 정보 당국은 중국이 홍콩에 남아 있는 청 의원의 친인척 관련 정보를 수집해 청 의원의 “반중국적 행보”를 막으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청 의원은 2021년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을 집단학살로 규정해야 한다는 결의안을 추진한 인물이다. 중국 정부는 이에 반발하며 즉시 청 의원을 자국 제재 명단에 올렸다.

한편 졸리 장관은 같은 날(8일) 성명을 통해 캐나다는 “우리는 어떠한 형태의 내정 간섭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모든 요소를 신중히 고려한 뒤” 추방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정보 당국엔 자국 의원들과 그 가족을 노린 협박 관련 정보가 있을 시 즉시 전달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한편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대사관은 이번 추방 결정에 대해 “단호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한다.

이미 지난주 중국 정부는 청 의원과 그 일가친척을 사찰했다는 주장에 대해 캐나다 측이 “모략과 명예훼손”을 일삼고 있다고 맞섰다.

한편 보수당 소속으로 여당인 자유당이 이번 사건을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던 청 의원은 지난 8일에도 “정부가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데 2년이나 걸리진 말았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러한 청 의원의 주장은 최근 불거진 중국의 캐나다 선거 개입 의혹과도 맞물린다. 최근 중국이 캐나다의 선거에 개입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정보 당국 보고서가 캐나다 현지 언론에 유출된 바 있다.

파문이 커지자 지난 3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독립 특별보고관을 임명해 이러한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